공지사항
제목 똑똑한 CCTV로 대한민국 안전도 UP!
작성일자 2014-08-19
똑똑한 CCTV로 대한민국 안전도 UP !
- 어린이 안전·문제차량 자동감지 관제 서비스 개발 -

어린이 주변을 배회하다 접근을 시도하는 등 어린이의 안전을 해치는 상황을 미리 감지할 수 있다면? 도난·수배·체납차량을 자동으로 감지해 실시간으로 검문할 수 있다면?

앞으로 시군구 CCTV 통합관제센터가 그러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스마트한 관제센터로 거듭난다.

행정안전부는 사람의 눈에만 의존하는 기존의 관제로는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데 어려움이 있어, 이를 극복하고자 지능형 통합관제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지능형 통합관제란 사람의 행동패턴 인식, 차량번호의 자동 감지 및 추적 등 지능형 기술을 CCTV 관제에 활용해,

수배 차량이나 어린이를 헤치려는 위험행동(학교 울타리 침입, 배회, 불법주정차) 등이 CCTV에 감지되면 관제모니터에 경보를 주어, CCTV 통합관제센터에 24시간 상주하고 있는 경찰관이나 관련기관이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시스템을 말한다.

이를 통해 그동안 육안 관제에만 의존하던 CCTV 통합관제센터를 지능화하여, CCTV가 범죄의 사후 증적 자료로만 활용되어 오던 한계를 넘어서, 사전 예방적 기능을 수행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행정안전부는 통합관제센터를 구축·운영 중인 시군구를 대상으로 ‘지능형 통합관제 시범사업’ 과제 공모를 실시했다.

10개 시군구에서 응모하여, 시범사업 대상 시군구로 서울 노원구(어린이 안전)와 관악구(문제차량 자동감지)를 선정하고, 사업비 7억원(각 3.5억원)을 전액 국비로 지원한다.

지자체의 수요가 가장 많았던 ‘문제차량(도난·수배·체납) 자동감지’ 분야에서 1건, 국민들의 관심이 많은 ‘어린이 안전’ 분야에서 1건을 선정했다.

앞으로 행정안전부는 현장적용 및 검증을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반영해 표준화된 지능형 서비스 모델을 마련하여, 전국 시군구 CCTV 통합관제센터에 확산할 계획이다.

장광수 행정안전부 정보화전략실장은 “최근 학교폭력, 강력범죄 등 각종 생활안전 사건의 해결수단으로 CCTV의 역할이 매우 중요해지고 있다”며,

“향후 지능형 통합관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표준화해 지자체에서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어, 시군구 CCTV 통합관제센터가 더욱 능동적인 국민 생활 안전지킴이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공지사항